default_setNet1_2

햇빛만 쬐도 간질간질…원인은 자외선

기사승인 2018.08.16  23:40:59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외선 강한 낮 12~2시 외출삼가야…예방 중요

   
 


직장인 A(42)씨는 요즘 직원들과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나서는 짧은 외출도 망설여진다.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어김없이 빨갛게 오톨도톨 올라오고 가려워지기 때문이다. 여름휴가를 다녀와 햇빛 알레르기로 한 차례 고생한 이후 피부가 더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다.

이처럼 최근 한 달 넘게 이어지는 기록적인 폭염으로 ‘햇빛 알레르기’를 호소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대부분 자외선을 차단하면서 대증치료를 하는 것만으로 회복이 되지만 증상이 악화되면 만성적인 일광피부염으로 진행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오신택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피부과 교수의 도움말로 햇빛 알레르기의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손등, 팔, 다리 등에 가려움, 붉은 반점, 발진 등 증상

우리가 일반적으로 부르는 햇빛 알레르기는 정확히 말하면 ‘광과민질환’을 뜻한다. 크게 다형태광발진, 우두모양물집증, 만성 광선 피부염, 일광 두드러기로 나뉜다. 가장 흔한 것이 다형태광발진으로 여성에게 좀 더 많이 발생한다. 증상은 피부가 햇빛에 노출될 경우 화끈거리고 가려움을 동반한 붉은 반점이나 여러 형태의 발진, 진물 등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목부터 가슴 앞쪽, 손등이나 팔, 다리 등에 대부분 나타나며, 햇빛이 노출되지 않는 부위에까지 퍼지기도 한다.

주요 원인은 자외선으로, 강한 자외선이 표피와 진피층을 통과해 면역세포를 자극함에 따라 발생하며, 특히 자외선 A와 B의 영향을 많이 받고 때로는 가시광선의 영향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일광화상도 햇빛 알레르기와 같이 자외선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일광화상은 자외선에 오래 노출된 사람이면 누구나 발생할 수 있는 ‘염증반응’에 속한다. 때문에 노출되는 즉시 각질세포나 표피 등이 손상되고 혈관이 늘어나 피부가 벌겋게 변하고 화끈거리며 때로는 부어오르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와 달리 햇빛 알레르기는 자외선에 노출된 후 짧게는 한 시간 이내, 길게는 수 일이 지나서야 증상이 나타난다.

만성 일광피부염으로 진행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햇빛 알레르기는 자외선에 민감한 사람들에게서 가장 잘 나타나지만, 최근 실내활동을 오래하는 사람들에게도 흔히 나타난다. 햇빛에 대한 적응력이 떨어지면서 10~15분 정도의 짧은 햇빛 노출만으로도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이다. 또한 평상시에는 별다른 문제없이 지내다가 화장품이나 자외선 차단제, 약물, 특정식물 등과 접촉한 후에 햇빛에 노출된 경우에만 나타나기도 한다.

햇빛 알레르기는 냉찜질이나 휴식을 취하면 자연적으로 사라지기도 하고 증상이 지속되면 광선치료 또는 항히스타민제, 스테로이드제 등의 약물치료를 통해 증상을 경감시킬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악화돼 만성적인 일광피부염으로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수일 내 가라앉지 않거나, 비노출부위를 포함한 몸 전체에 발진이 퍼진 경우 전문의를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선크림 3~4시간 마다 덧바르고 모자, 양산 등 활용

햇빛 알레르기는 예방이 중요하다. 자외선이 주원인이므로 자외선이 제일 강한 오후 12시에서 2시 사이에는 외출을 가급적 삼가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발라주는 것도 중요하다. 선크림은 땀과 물에 의해 잘 씻겨 나가므로 3~4시간마다 추가로 발라주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제만으론 부족할 수 있으니 햇빛에 의한 열을 차단할 수 있는 재질의 옷을 입고 모자나 양산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이 밖에도 레티놀과 같은 강한 기능성 화장품이나 향수의 사용을 자제하고, 단순포진이나 아토피, 홍반성 낭창 등의 피부 질환이 있는 경우 햇빛 알레르기와 함께 악화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박미진 기자 queen@healthdaynews.co.kr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