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금만 걸어도 다리 저리고 아프다면 척추전방전위증 의심

기사승인 2018.01.11  23:22:48

공유
default_news_ad1

- 퇴행성 질환으로 디스크 다음으로 흔하게 발병, 특히 40대 이상 여성에게서 많이 나타나

   
 

주부 김모씨(58세)는 최근 다리가 심하게 아프고 마비 증세까지 나타나 병원을 찾았다. 진단 결과는 척추전방전위증이었다. 평소 허리 통증이 잦았던 김씨는 늘 아프던 허리였기에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게다가 겨울철에는 활동량이 줄어 오히려 허리 통증이 줄어든 것 같았다. 그런데 괜찮다가도 걷거나 움직이면 허리와 다리 통증이 심하고, 일시적인 마비 증세까지 나타나자 놀란 마음에 급히 내원한 것.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6년 척추전방전위증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총 161,697명이며, 50대 이상 환자가 146,657명으로 주를 이룬다. 특히 50대 이상 환자 중 여성 환자(108,601명)가 남성환자(38,056명)보다 약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척추 뼈가 다른 척추 뼈 위로 미끄러져 전방으로 튀어나오면서 허리 통증과 다리 저림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질환명은 생소하지만 디스크 다음으로 흔하게 발생하며, 선천적인 경우를 제외하면 주로 반복적인 외상 혹은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로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40대 이상 여성에게서 자주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척추·관절 특화 동탄시티병원 신재흥병원장은 “노화로 인해 디스크의 힘이 약해지거나 높이가 낮아졌을 때 나타나기 쉬운 질환으로, 특히 육아와 집안일 등으로 허리 사용이 많았던 중장년층 여성들은 척추를 이어주는 마디에 손상이 생기기 쉽기에 발병률이 높을 수 있다.”라며, “척추에서 다리로 이어지는 신경을 압박하면서 통증이 생기기 때문에 허리를 뒤로 젖힐 때 요통이 심하거나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저리고 아프다면 내원해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척추전방전위증이 생기면 허리가 아프고, 특히 아침에 일어날 때나 일어서서 허리를 움직일 때 고통을 호소한다. 요통 외에도 엉덩이 혹은 다리나 발이 저리거나 통증이 느껴지는 경우도 있다. 외적으로도 척추 변화를 확인할 수 있으므로 허리를 바르게 편 상태에서 척추 뼈를 만져봤을 때 특정 부위가 툭 튀어나온 것처럼 느껴진다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초기에는 약물치료나, 보조기 착용, 신경 주사치료 등으로 호전이 가능하나 증상이 악화되거나 호전되지 않고 증상이 지속되면 척추고정술 등 수술적 치료를 실시하기도 한다.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허리 건강을 위해 바른 자세와 걷기, 수영 등 척추 주변 근력을 강화하는 규칙적인 운동이 도움이 된다. 이때 허리를 과도하게 움직이는 운동이나 스트레칭 등은 피하는 것이 좋다.

이가림 기자 sanpp110@healthdaynews.co.kr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