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동경희대병원, 베트남 의료봉사 성료

기사승인 2017.11.23  13:51:25

공유
default_news_ad1

- 현지에서 약 2,100명 대상으로 양·한방·치과 의료 봉사

   
▲ 주광로 단장(소화기내과 교수)이 베트남 현지 주민을 대상으로 의료 봉사를 시행하고 있다.

강동경희대병원은 지난 11월 13일부터 16까지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 효성그룹과 함께 베트남 의료봉사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돌아왔다.

주광로 단장(소화기내과 교수) 등 의료진과 행정직원 등 21명을 파견했다. 이들은 ‘미소원정대’의 일원으로 참여하여 베트남 호찌민에서 1시간가량 떨어진 동나이성 년짝현 롱토(Long Tho)를 찾아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의료 봉사를 실천했다.

소아청소년과·내과·외과·산부인과·한방과·치과로 구성된 의료진과 현지 통역 및 봉사자 100여 명이 함께 초등학교 2곳의 건강검진을 시작으로 나흘간 약 2,100명을 진료했다. 특히 이중 상당수는 심한 내과적 질환 및 근골격계 질환과 치아 질환을 호소하였지만, 현지에서도 빛난 강동경희대병원 양·한방협진 시스템과 치과 진료 덕분에 다시 건강한 삶을 빠르게 되찾아 줄 수 있었다.

주광로 단장은 “이번 의료봉사가 열악한 의료 환경에 처한 베트남 현지인들에게 건강 회복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앞으로 희망을 품고 생활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강동경희대병원은 세계로 뻗어 가는 글로벌 병원으로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 지속적인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미소원정대는 2011년부터 효성이 후원하는 해외 의료봉사 활동으로 의료시설 부족, 경제적 어려움으로 의료 혜택을 받지 못하는 현지 주민들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교육을 통해 질병 예방에 앞장서고 있다. 진료 기간 중 발견한 고위험 환자를 한국에 초청, 수술비 전액을 지원하고도 있다.

김진옥 기자 jinok@healthdaynews.co.kr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