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분당 차병원 신동은 교수팀, 골다공증 조기진단 가능성 열어

기사승인 2017.11.23  13:42:07

공유
default_news_ad1

- 척추체 위가 아래보다 취약함을 관찰해 골다공증의 새로운 접근법 제시

   
▲ 분당 차병원 정형외과 신동은 교수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 김동익) 정형외과 신동은 교수팀(안태근 교수, 이요한 전공의)은 척추제를 상/하부로 나누어 골다공증 검사를 진행하는 방법을 통한 골다공증의 조기진단 가능성을 제시했다.
 
신동은 교수팀은 제16회 대한골다공증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척추체 내 상하 분절의 생역학적 비대칭성: 왜 척추체의 상부골단 침범 골절이 많은가?'를 주제로 구연발표를 했다.
 
신동은 교수는 “그동안 골다공증성 척추 압박 골절 시 하나의 척추체 내에서 위쪽 골단판 부분의 골절 발생이 자주 관찰되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위쪽 척추체가 구조적으로 취약함을 발견함에 따라 향후 상부와 하부로 나누어 골다공증검사를 진행함으로써 골다공증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동은 교수팀은 이번 연구로 골다공증검사의 새로운 접근법을 제시한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16회 대한골다공증학회에서 우수 연제상을 수상했다.

김진옥 기자 jinok@healthdaynews.co.kr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