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알아두면 좋은 열성경련 응급처치법 7가지

기사승인 2017.07.16  15:00:46

공유
default_news_ad1

-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유수정 교수

   
 

장마가 끝나자마자 이어지는 폭염에 면역력 약한 아이들이 고열에 갑자기 경련까지 일으키면 어린 자녀를 키우는 부모는 애간장이 타서 녹아 없어질 것이다. 고열이 있으면서 아기가 눈이 살짝 돌아가고 손발을 조금씩 탁탁 떨면서 뻣뻣해지며 경련을 일으키면 부모들은 어찌할 바를 몰라 당황하기 마련이다. 

열성경련이란 열이 나면서 발생하는 경련을 말한다. 대부분 6개월에서 만 5세 사이의 아이에게 발생하며, 일정한 나이가 되면 경련이 소실되고 후유증도 남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종종 열성경련은 체온이 오르기 시작하자마자 발생하기 때문에, 부모들은 아이가 열이 있는지 조차 모를 수도 있다. 열성 경련 환자 중에서 극히 일부는 뇌전증으로 진행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열없이 경련을 할 경우, 또는 발달이 퇴행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전문의 진료를 받아야한다. 

열이 나면서 경련이 있을 때 꼭 감별해야 하는 것이 뇌염, 뇌수막염 등에 의한 경련이므로, 경련이 있은 이후에는 진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대개의 경우 경련이 15분 이내에 끝나게 되어 별 문제가 되지 않지만, 15분 이상 길게 경련을 한다든지 호흡 곤란이 심하게 와서 청색증이 심해지면, 경우에 따라서 뇌 손상을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에 급히 병원의 응급실을 방문해야 한다.

어린 자녀를 둔 가정에서는 체온계와 해열제를 미리 준비해 놓고 아이가 열이 난다고 생각될 때는 체온계로 체온을 재서 기록한 후에 열이 있으면 일단 해열제를 사용한 후 병원을 찾아 열이 왜 나는지 진찰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열성경련 응급처치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부모나 보호자가 당황하지 않는 것이다. 

   
 


알아두면 좋은 열성경련 응급처치법 7가지 

1. 질식을 막기 위해, 고개를 옆으로 돌려준다.

2. 목 주위를 조이는 옷들은 벗기고 시원하게 해준다.

3. 해열제는 의식이 돌아온 이후 먹인다.

4. 경련을 일으키고 있는 아이의 몸을 꽉 잡거나, 주무르지 않는다.

5. 인공호흡을 하거나, 꽉 안는 행동은 오히려 더 위험할 수 있다.

6. 경련 지속시간 등 경련 양상을 주의 깊게 관찰한다.

7. 소독되지 않은 바늘로 따는 등의 처치는 하지 않는다.

이종화 기자 voiceplus@healthdaynews.co.kr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