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메디바바, 상반기 영업 실적 ‘합격’

기사승인 2017.07.14  21:05:32

공유
default_news_ad1

- 중고의료기기 활성화로 의료인-의료기기업체 상생의 길 제시할 것

   
 

㈜메디바바는 중고의료기기 거래 활성화를 통해 ▲의료기기 신뢰도 증가로 인한 새 의료장비 수요의 증가, ▲A/S 및 검사필 대행 회사의 창립으로 새로운 직업군 형성과 일자리 창출, ▲중고 의료장비 수출업체를 통한 국가 수익 증대, ▲음성적 거래의 양성화로 세원확보 및 국가수익 증대, ▲개원의들의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지난 해 11월 12일 정식으로 창립했다.

의료인들의 참여와 관심을 통해 사이트 개설 2개월 만에 순익분기점을 넘어섰으며, 6월 현재까지 의사 회원 2,000여명을 확보했다.

㈜메디바바 김동현 대표(하얀 마음 하얀 얼굴 의원 원장)는 “우리나라에서 거래되는 새 의료장비는 2016년을 기준으로 약 5조억 원에 달하지만 중고 거래는 1/10 수준 정도에 그치고 있다”며, “선진국의 경우 의료기기 중개 사이트가 잘 발달이 되어 새 장비와 중고 장배의 거래는 거의 1:1 정도로, 우리나라가 이 수준에 도달하게 된다면 이로 인해 부양되는 직접 경제효과는 4조 원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메디바바가 이처럼 빠른 시일 내에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의료인들이 중고 기기에 대한 강렬한 요구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디바바는 회원 확보뿐만 아니라 국내 의료기기 업체와의 제휴로 국산 장비의 보급에도 적극 노력하고 있다.

   
▲ ㈜메디바바 김동현 대표(하얀 마음 하얀 얼굴 의원 원장)


현재 ㈜메디바바는 에스엠글로벌, 에스케이엠앤엠, 인선메디칼, 대진메디컬, 제이시스, 서정아트홀을 비롯해 각 여행사와 학회 등과도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메디바바는 1월부터 6월까지 회원 확보는 물론 후원 업체 제휴 확대에 대해 목표치를 넘겨 상반기 실적을 바탕으로 하반기 사업을 한결 여유롭게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메디바바는 하반기 계획으로 의사회원 4,000명을 비롯해 협력업체 확대, 퀵 링크, 바바포털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 대표는 “㈜메디바바는 현직 의사가 운영하고, 의사주주 25명이 참여해 이끌어가는 회사로 ‘World No. 1’을 목표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날이 갈수록 어려워져가는 의료환경에서 개원가에 도움을 주고, 의료인과 업체가 서로 상생할 수 있는 길을 제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종화 기자 voiceplus@healthdaynews.co.kr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