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중앙대병원, 잔반 없는 식사로 탄소배출 저감을 실천해요!”

기사승인 2021.10.06  13:30:26

공유
default_news_ad1

- 홍창권 중앙대의료원장, 잔반제로를 통한 친환경 경영 선언

   
 

국내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이 하루 1만4000여 톤으로 전체 쓰레기 발생량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중앙대학교병원 교직원이 잔반 없는 한 끼 식사로 탄소배출 줄이기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이 10월 5일부터 친환경 병원으로써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잔반 줄이기 캠페인‘을 시작했다. 

 잔반 줄이기는 직원식당에서 식사하는 모든 교직원이 실천할 수 있는 환경보호 활동으로, 앞으로 병원은 두 달간의 집중 캠페인 활동을 통해 병원 전 직원이 잔반제로에 동참할 수 있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중앙대병원은 이번 캠페인을 위해 음식물폐기물 감량기 5대를 새롭게 설치하고,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을 캠페인 시행 전 대비 50%까지 감소한다는 목표로 적극적인 실천에 들어간다.

 이번 환경캠페인의 홍보에 직접 나선 홍창권 중앙대의료원장은 “병원에는 일반폐기물, 의료폐기물 등 다양한 폐기물이 발생하는데, 이에 대한 효율적 관리는 환경보호와 더불어 병원 경영적 측면에서도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그동안 식사 후 무심코 버렸던 잔반에 대한 인식 개선은 물론 음식물 쓰레기 처리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과 에너지 낭비를 줄여 작은 실천으로도 환경을 보호하고 친환경 병원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이종화 기자 voiceplu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