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세란병원, 종로구 치매안심센터와 치매안심주치의 업무협약 체결

기사승인 2021.03.24  22:15:41

공유
default_news_ad1

- 세란병원, 치매 친화적인 지역사회 환경 조성하기 위해 앞장

   
 

세란병원(병원장 홍광표)이 지역 내 치매 환자들의 효율적인 치료 관리를 위해 종로구 치매안심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4일 오전 11시 세란병원에서 진행된 업무 협약식에는 세란병원 박지현 진료부원장과 박지은 종로구 치매안심센터장을 비롯해 각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식은 서울시 치매 관리사업과 치매안심주치의 사업 안내, 업무협약서 작성 및 체결식, 치매안심주치의 현판 전달식 순으로 진행됐다.

세란병원과 종로구 치매안심센터는 장기적인 투약 관리와 상담, 정기검진 등 치매 치료의 연속성 유지를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사진 제공 : cu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관내 치매안심주치의 역할을 하게 된 세란병원은 치매안심센터와 연계해  치매 환자의 발견 및 지속적인 치료관리에 기여하게 된다. 또, 치매 조기 발견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치매 중증화를 방지하고 치매 친화적인 지역사회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기로 했다.

세란병원 박지현 진료부원장은 "이번 협약은 보다 효율적인 의료 서비스로 치매 환자들의 불편함을 해소할 뿐만 아니라 치매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와 가족들에게 희망적인 메시지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가 있다"며 "환자와 가족들에게 의료 서비스 이상의 감동을 전달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쏟는 세란병원이 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세란병원은 소속 직원을 대상으로 한 치매 관련 교육을 통해 치매 치료의 전문성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종화 기자 voiceplu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